공     연
> 문화/연예 > 공 연
제목 ‘서울 연극발전을 위한 열린 토론회’ 20일 개최
작성일자 2015-07-17
 
 
- 서울연극센터, ‘서울 연극발전을 위한 열린 토론회’ 20일 오후3시 열어
- 서울연극지원체계의 변화와 향방, 서울연극제의 현재와 방향 등 주제
- 창작지원금 뿐 아니라 공공극장·창작공간 등 다양한 지원 수단이 필요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조선희) 서울연극센터와 서울연극협회가 <서울 연극발전을 위한 열린 토론회>를 오는 20일(월)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서울연극센터 1층에서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서울 연극지원체계의 변화와 향방’과 ‘서울연극제의 현재와 방향성 모색’을 주제로, 민간극단에 대한 지원과 공공극장의 역할을 비롯해 올 상반기 뜨거운 감자였던 서울연극제의 방향성을 토론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3 대학로 연극 실태조사 보고에 따르면 대학로 작품이 상업성은 높아진 반면, 실험성과 다양성이 낮아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연극 종사자의 월 평균 소득은 114만원에 이르고 있으며, 100만 원 이하의 연극인이 전체의 4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지난 2013년 학전그린을 시작으로 상상아트홀, 김동수 플레이하우스, 대학로극장, 아리랑소극장에 이르기까지 폐관 소식이 전해지면서 대학로 소극장의 위기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1부는 최윤우(웹진‘연극in’편집장)씨가 ‘서울 연극지원 체계의 변화와 향방’을, 임선빈(연출가, 서울연극협회 사무국장)씨가 ‘서울시 연극전용극장 및 민간 극단 지원사업 필요성’을 주제로 발제한다. 이어 조만수(연극평론가, 충북대 교수)씨가 ‘서울연극제의 현재 그리고 새로운 방향성 모색’을 발표한다.

‘서울 연극지원 체계의 변화와 향방’은 창작금 중심 직접지원과 공간 중심 간접지원의 현황을 다룬다.

특히 발제자 최윤우 편집장은 “문예진흥기금이 고갈되어 감에 따라 중앙정부가 그 대체재원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발전특별회계 전환으로 새로운 지원체계 모색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연극인들이 이런 내용을 공유해 함께 대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선빈 사무국장은 대학로 임대료 상승에 대비하기 위한 연극전용 공공극장과 민간극단 지원의 필요성을 역설할 예정이다.

올 봄 돌연 공연장을 지원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던 서울연극제의 향후 운영 방안도 연극인들의 관심사 중 하나다.

조만수 연극평론가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서울연극제가 서울의 대표 예술축제로서 위상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공론화하는 과정이 서울시와의 협력체계 구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부는 김미도(연극평론가), 김소연(연극평론가), 송형종(연출가, 한국영상대 교수), 최원종(연출가, 극단 명작옥수수밭 대표) 등이 참여하는 종합 토론과 열린 토론으로 약 두 시간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는 “연극생태계를 발전시키기 위해서 창작지원금 뿐만 아니라 공공극장과 창작공간 등 다양한 지원 포트폴리오의 구성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한다”며 “서울 연극발전을 위한 열린 토론회가 연극인의 현장 속 요구들을 지속적으로 반영해 공론화시킬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 연극발전을 위한 열린 토론회>는 연극인, 공공기관, 유관기관 관계자들을 비롯해 주제에 관심 있는 일반인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문의는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 또는 서울연극센터(02-743-9336)로 하면 된다.

서울문화재단 소개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