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정보
> 라이프 > 생활정보
제목 150명 중 27%, 대한민국 위(胃)촉즉발 원인 ‘스트레스’ 답해
작성일자 2015-07-16
 
 
- 가장 대표적인 속 쓰림 피크타임은? ‘과중한 업무로 스트레스 지수가 상승할 때’
- 위장장애 발생 시, 약국 방문 44%에 이어 민간요법 처치가 39% 로 나타나
- 근본적인 위장 개선 국민 위장약 ‘카베진’, 위 점막 보호를 통해 위촉즉발 방지
 

 일상생활 중 속쓰림이 가장 심한 위(胃)촉즉발의 순간은 언제일까?

한국코와 주식회사(www.kowakorea.com)가 속 쓰린 대한민국을 속속 파헤치기 위해 150명을 대상으로 ‘일상생활 속에서 속쓰림을 느끼는 상황’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전체 참여자 중 27%가 ‘과중한 업무로 스트레스 지수가 상승 할 때’를 가장 속쓰림이 심한 순간으로 뽑았다. 이어 ‘지나친 과식’(23%)과 ‘고추 팍팍! 매콤한 야식에 불타는 위장’(23%)을 속쓰린 순간으로 응답했다. 그 만큼 과식이나 야식 같은 잘못된 식습관이 위장에 무리를 가져오고 있다는 결과로 분석된다.

그 외 ‘하얗게 불태운 지난밤 숙취에 괴로운 아침’(20%)이 4위를 차지했고, ‘승진한 동기를 바라보는 초라한 나’ (7%)를 택한 답변도 적지 않은 수치를 나타냈다.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속담이 적용된 예라 할 수 있다.

‘속쓰림 등의 위장장애 발생 시 대처 방법?’에 대한 응답은 1위가 약국방문(약 구입)으로 44%를 차지했으며, 2위는 식이요법(우유, 꿀물 등)이 39%, 3위는 병원 방문이 11%로 조사되었다. 약국을 방문 한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난 것에 비해 39%나 되는 응답자가 식이요법만으로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위장장애 발생 빈도’를 묻는 질문에서는 10명 중 6명(60%)이 평소 위장장애를 느낀다고 답했으며, 주 1~3회가 48%, ‘느끼지 않는다’는 답변이 39%, 주 4회 이상 느낀다는 답변도 12%나 됐다.

한국코와주식회사 관계자는 “평소 위장장애를 느낀다는 답변이 과반수 이상으로 높게 측정 되어 위장장애의 심각성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위장 건강은 평소에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배우 성동일을 모델로 국민 위장장애에 해결책을 제시하는 한국 코와 주식회사의 카베진 코와 S정은 일본에서 1960년, 발매된 이래 카베진 시리즈의 제품으로 일본 내 위장약시장에서 여러 해 동안 1위를 지킨, 올해로 55년이 되는 국민 위장약 브랜드로서 효과와 안전성이 높은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기존의 제산, 건위, 소화 작용 등의 효과에 더해 약해진 위 점막을 수복하는 효과가 있어 위장질환으로 인한 반복되는 증상해결에 도움이 된다. 또한, 외층과 핵층의 작용시간을 달리하도록 2중정(Double Layer)구조로 설계되어 외층의 제산 성분은 과도한 위산을 중화해 위통과 속 쓰림을 진정시키고, 핵층의 MMSC 성분과 소화효소, 건위성분은 위 점막을 수복하고 소화 활동과 위 건강을 돕는다.

카베진 코와S정의 핵심성분 중 하나인 MMSC(Methyl Methionine Sulfonium Chloride 메틸메티오닌설포늄염화물)는 양배추 유래 성분으로 위 점막 표층점액세포를 수복시키는 효과가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다.